인포그래픽스

영원한 청년 윤동주의 시와 인생

디지틀조선일보 인포그래픽스팀 infographics@chosun.com 입력 : 2016.02.16 14:38
윤동주는 독립투쟁 일선에서 장렬하게 산화한 투사는 아니었고, 당대에 이름이 널리 알려진 시인도 아니었다. 남긴 작품도 많지 않다. 그럼에도 '한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시인'이자, 애송시 1호로 그의 '서시'를 꼽곤 한다. 짧지만 파란만장했던 그의 삶과 세월이 흐를수록 더욱 빛을 발하는 시를 통해 그가 남긴 발자취를 더듬어본다.
Copyright ⓒ 디지틀조선일보 & tong+
당신을 위한 뉴스
인기기사
    최신기사